AD
  • 한게임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7연승을 기록 중인 박정환 9단이 4월 랭킹에서 1위에 오르며 2개월 연속 정상을 지켰다.

박정환 9단은 3월 한 달 동안 월드바둑챔피언십 3연패 달성을 비롯해 2기 용성전 32강에서 2승을 거두는 등 5전 전승을 기록했다. 박9단은 랭킹점수 30점을 보탠 9981점을 기록하며 9952점으로 2위에 오른 신진서 9단과의 격차를 29점차로 벌렸다.

한편 2위 신진서 9단은 20기 맥심커피배 입신최강전 결승 진출 등 5승 1패의 성적을 올렸으나 월드바둑챔피언십 2019 준결승에서 랭킹 1위 박정환 9단에게 유일한 패점을 안으며 3월 한 달 동안 8점을 올리는데 만족해야 했다.

10위권 내에서는 1~2위를 비롯해 지난달과 변동 없이 김지석·이동훈·변상일·신민준·박영훈·강동윤·나현·이영구 9단이 3~10위에 자리했다.

100위권 내에서는 제2기 용성전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김진휘 3단이 10계단 점프한 69위에 오르며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랭킹 기준 판수를 모두 채우고 67위로 랭킹에 첫 진입한 최광호 2단은 3월 한 달 동안 40점을 얻어 가장 많은 점수를 가져갔다.

여자 기사 중에는 최정 9단이 3계단 오른 30위에, 오유진 6단이 8계단 상승한 89위에 랭크됐다.

2009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새로운 한국랭킹은 레이팅 제도를 이용한 승률기대치와 기전 가중치를 점수화 해 랭킹 100위까지 발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05 15:43:5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