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신진서 9단이 지난 1월 박정환 9단에게 내줬던 정상의 자리를 되찾아왔다.

1월 한 달 동안 신진서 9단은 4회 바이링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데 이어 20기 맥심커피배 16강, 2018 크라운해태배 4강 진출 등 4승 2패를 기록하면서 랭킹점수 9945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한편 1월 한 달 동안 이호승 3단, 박하민 4단 등 하위랭커에게 패점을 안으며 4승 6패의 부진한 모습을 보인 박정환 9단이 랭킹점수 80점을 잃어 9937점으로 2위에 내려앉았다.

김지석 9단이 8개월 연속 3위에 자리했고 KBS 바둑왕전을 통해 종합기전 첫 우승을 차지해 랭킹을 두 계단 끌어올린 신민준 9단이 변상일 9단과 함께 공동 4위에 랭크되며 본인 최고 랭킹을 경신했다.

6위는 한 계단 하락한 이동훈 9단이 이름을 올렸으며 7~10위는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박영훈·강동윤·나현·이영구 9단이 자리를 지켰다.

100위권 내에서는 신민준 9단이 45점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얻었고 4기 미래의 별 1차전에서 우승한 박상진 3단이 열 계단 오른 85위에 오르며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특히 박상진 3단은 2018년 한 해 동안 랭킹을 59계단 끌어올리며 전체 기사 중 가장 큰 상승폭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여자기사 중에서는 최정 9단이 31위를 차지했으며, 오유진 6단이 94위에 올랐다.

2009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새로운 한국랭킹은 레이팅 제도를 이용한 승률기대치와 기전 가중치를 점수화 해 랭킹 100위까지 발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07 15:04:0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