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차준환(휘문고)가 국제빙상경기연맹 4대륙 선수권 대회에서 첫 메달에 도전한다.

차준환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개막하는 2019 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 이준형(단국대), 이시형(판곡고)과 함께 우리나라 남자 싱글 대표로 출전한다.

작년 12월 국내에서 열린 랭킹대회에서 4회전 점프를 성공, 압도적 점수 차로 우승을 차지한 그는 4대륙 대회 출전권을 차지했다. 4대륙 피겨 선수권대회는 유럽을 제외한 아시아와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의 선수들이 겨루는 연례 대회이며 한국에서도 6번 열린 적이 있다.

메달을 딴 한국 선수는 2009년 여자 싱글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연아가 유일하다. 역대 대회에서 미국이 84개, 캐나다 69개, 일본이 51개의 메달을 따냈다. 한국은 김연아 1개다. 작년 12월 ISU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동메달을 따낸 차준환은 이 대회에서 한국 남자 선수 중 최초, 또한 남여 통틀어 김연아 이후 10년 만에 메달 도전에 나선다.

유력한 경쟁자는 우노 쇼마(일본)와 진보양(중국)이다.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준우승을 한 우노 쇼마는 큰 실수가 없다면 메달 획득 가능성이 높다. 디펜딩 챔피언 진보양은 올 시즌 그랑프리에서 메달을 따낸 적이 없다. 최근 성적을 놓고 보면 차준환에 밀리는 모양새다.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금메달을 차지하고 미국선수권대회도 제패한 네이선 첸은 이번 대회를 건너뛰기로 했고, 발목 부상에서 회복 중인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하뉴 유즈루도 출전하지 않는다.

유력 경쟁자들의 페이스가 썩 좋지 못하고 일부 선수들은 대회에 나서지 않기 때문에 차준환이 좋은 연기를 펼쳐 키건 메싱(캐나다), 제이슨 브라운(미국) 등의 경쟁자를 제친다면 메달 가능성도 적지 않다.

여자 싱글에선 임은수(한강중), 김예림(도장중), 김하늘(수리고)이 출전한다. 이번 시즌 그랑프리 대회에서 한 차례 동메달을 차지한 임은수와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무대를 밟은 김예림이 그랑프리 파이널 우승자 기히라 리카(일본) 등과 겨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05 09:34:0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