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1TV 뉴스화면 캡처
아르헨티나 출신 축구선수 에밀리아노 살라(28)가 탑승했던 경비행기의 잔해와 시신이 프랑스 연안 건지섬 인근 해저에서 발견됐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항공사고조사국(AAIB)은 4일(현지시간) 영불해협에 있는 영국령 건지섬 인근 해저 68m 지점에서 살라가 탄 비행기 동체와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수색팀은 해저탐사로봇을 동원해 비행기 잔해가 살라가 탄 경비행기 기종과 같은 모델인 '파이퍼 말리부'임을 확인했으며, 동체 안에서 시신 1구도 발견했다. 해당 시신의 신원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한편 살라는 지난달 21일 실종 당시 이전 소속팀인 프랑스 낭트를 떠나 새 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카디프시티에 합류하기 위해 경비행기로 이동하던 중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05 08:13: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