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결정전인 슈퍼볼에서 통산 6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2000년대 들어서 6번의 우승 모두를 해낼 정도로 완벽한 모습.

톰 브래디는 역대 최다 우승 1위에 오르며 전설적인 선수의 행보를 보여줬다.

뉴잉글랜드는 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메르세데스-벤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3회 슈퍼볼에서 로스앤젤레스(LA) 램스를 13-3으로 격파했다. 슈퍼볼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는 뉴잉글랜드의 와이드리시버 줄리안 애들먼이 차지했다.

1959년 창단한 뉴잉글랜드는 2002년, 2004년, 2005년, 2015년, 2017년에 이어 6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이번 우승으로 뉴잉글랜드는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더불어 슈퍼볼 최다우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뉴잉글랜드의 전설적인 선수인 톰 브래디는 개인 통산 9번째 슈퍼볼 무대에서 6번째 우승 반지를 끼어 찰스 헤일리(55)를 넘어 이 부문 단독 선두가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04 13:36: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