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대한유도회가 전 유도선수 신유용씨의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A 전 코치에 대해 "조사 결과 후,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유도회 관계자는 14일 "해당 사건은 작년 말 신유용시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유도회도 당시 이 사건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온 뒤에 해당 코치에 관한 징계 수준을 논의할 계획이다"라고 이야기 했다. 현재 활동을 중단한 A 전 코치는 작년까지 대한유도회 정식 지도자로 등록돼 있었다.

한편, 신유용씨는 지난 2011년 영선고 재학시벌부터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영선고 전 유도부 코치 A씨로부터 약 20차례 넘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A는 과거에 신 씨와 연인관계라고 주장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1:50:5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