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고교 시절, 지도자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전직 유도 선수가 목소리를 냈다.

전 유도선수 신유용(24)씨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및 인터뷰를 통해 고등학교 재학 시절에 유도부 코치로부터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14일 한 일간지에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신유용씨는 영선고에 다녔던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영선고 전 유도부 코치 A씨로부터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작년에는 A씨는 "아내가 의심한다"라는 이유가 신 씨에게 50만원을 주면서 성폭행 사실을 부인했으면 좋겠다며 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돈으로 회유를 하려던 A씨의 모습에 신 씨는 작년 3월 서울 방배경찰서에 고소를 했고 자신의 SNS계정을 통해 자신이 성폭행 피해자라는 사실을 알렸다.

그리고 최근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뒤로, 이 사건은 다시 재조명이 된 상황이다.

현재 신 씨는 14일 자신의 주장이 담긴 기사를 SNS에 올린 상황이며 신 씨의 지인은 "작년에 고소를 한 뒤, 약 1년 동안 사건 조사가 지지부진했다. 이에 SNS에 글을 올리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빠른 조치가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A씨는 신 씨를 성폭행한 적이 없고 과거에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0:23: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