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가 8800만달러(약 978억1200만원) ‘파이트 머니’를 위해 일본을 방문했다.

메이웨더는 31일 오후 3시부터 일본 도쿄 북부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일본 킥복서 나스카와 텐신(20)과 3분 3라운드 복싱 경기를 벌인다.

메이웨더의 상대 나스카와는 메이웨더보다 21살 어린 데다 킥복싱에서 27전 27승(21KO)으로 무패 전적을 세우긴 했지만, 복싱 경험은 없다.

프로복싱 5체급을 석권하고 50전 전승의 무패를 기록한 메이웨더의 명성과 비교하면 나스카와는 ‘풋내기’다.

결과가 뻔한 이 경기에 메이웨더가 승낙한 이유는 천문학적인 규모의 ‘파이트 머니’ 때문이다.

AFP통신은 이날 메이웨더와 나스카와의 ‘이색 매치’를 언급하며 “관련 보도를 종합할 때 메이웨더가 9분간 뛰고 받는 돈은 8천800만 달러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일본 언론 도쿄스포츠 또한 지난달 “메이웨더가 이번 일전을 통해 손에 넣는 수입이 100억엔(약 1006억5700만원)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대회 주최사인 일본 격투기 단체 ‘라이진’이 부담하는 70억엔에 더해 전 세계에 중계되는 페이퍼뷰(PPV·유료 시청) 분배 수익으로 메이웨더는 최대 100억엔을 챙길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메이웨더는 지난해 8월 27일 맥그리거와의 대결을 통해 총 3억달러의 수입을 챙겼다. 당시 대결은 12라운드였고 이번에는 3라운드다. 또한 공식 경기가 아니기 때문에 심판도 없고 KO가 나오지 않는 이상 승자가 누군지 가리지 않는다.

메이웨더는 나스카와가 킥을 사용할 경우 1회당 500만달러의 위약금을 내도록 규정하며 혹시라도 발생할지 모를 부상 위험성까지 차단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31 15:16:14   수정시간 : 2018/12/31 15:33: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