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외인 파다르를 앞세워 6연승에 성공했다.

현대캐피탈은 8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프로배구 2018-2019 도드람 V리그 3라운드 남자부 홈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16 25-19 25-22)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현대캐피탈은 승점 3점을 추가, 32점을 완성하며 승점 31점의 대한항공을 제치고 리그 1위에 올라섰다. 반면 KB손해보험은 6연패에 빠지고 말았다.

외인 파다르의 활약이 좋았다. 서브 에이스 3개, 블로킹 3개, 백어택 9개를 기록, 홀로 19득점을 올리며 시즌 네 번째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동시에 문성민, 신영석도 각각 10득점을 따냈고 전광인 역시 9득점을 따냈다.

1세트는 문성민이 공격 성공률 62.5%로 7득점을 따내며 승리의 일등공신 역할을 해냈다. 2세트는 파다르가 7득점을 얻어내며 상대 KB손해보험의 수비진을 완벽하게 공략했다.

3세트까지 현대캐피탈은 물러서지 않았다. 초반에는 상대 KB손해보험에 끌려갔지만 9-11로 뒤진 상황에서 파다르의 활약을 앞세워 역전을 이끌어냈다.

마지막으로 파다르의 백어택으로 매치 포인트, 그리고 전광인이 퀵오픈 공격으로 득점을 따내면서 가뿐하게 승리를 완성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8 17:33: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