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한국 남자 피겨 간판 차준환(17·휘문고)이 한국 피겨 남자 최초로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메달을 따냈다.

차준환은 이제 시니어 무대에 데뷔한 지 2년차다. 17살의 소년이지만 무게감은 상당하다. 주니어 시절부터 국제 대회에서 꾸준히 참가하면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어린 시절에는 아역배우로 활동을 했고, 이후 초등학교에 다니면서 피겨에 입문했고 그 재능을 일찌감치 꽃 피우기 시작했다. 이미 초등학교 때 트리플 점프 5종(살코, 토루프, 루프, 플립, 러츠)를 모두 마스터했다. 중학교 때는 이미 고등학생 형들을 위협할 정도의 수준까지 왔다.

차준환이 본격적으로 터진 것은 2015~2016시즌이었다. 2015년 10월 캐나다에서 열린 오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남자 싱글 주니어부 우승을 차지했다.

그 해 12월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랭킹 대회에서 국내 남자 싱글 역대 최고점(220.40점)을 기록하며 1위를 챙겼고 다음해 ISU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쿼드러플(4회전) 살코 점프를 앞세우며 역대 주니어 남자 싱글 최고점(239.47점)을 찍으며 우승을 따냈다.

이어 주니어 그랑프리 7차 대회까지 우승, 2005~2006시즌 김연아 이후 한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2개 대회에 우승을 따낸 첫 한국 선수가 됐다. 이준형에 이어 남자 선수로는 두 번째로 출전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도 3위, 한국 남자 싱글 첫 메달리스트 타이틀도 함께 따내기도 했다.

주니어 시절의 활약을 바탕으로 시니어에 들어선 차준환은 브라이언 오서와 함께 했지만 작년에는 발목 부상으로 힘들어했다.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전에서 9위,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선발전에서도 1차 3위, 2차 2위를 했다.

하지만 3차 선발전에서 반전을 이끌어내며 올림픽에 나섰고 남자 싱글 선수 중 최연소로 평창에 나가 한국 남자 싱글 최고 성적인 15위를 찍었다. 그렇게 이번 캐나다 벤쿠버에서 열린 그랑프리 파이널에 총점 263.49점을 받으며 한국 남자 첫 그랑프리 동메달을 따냈다. 차준환의 피겨는 이제 시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8 16:30: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