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피겨 차준환(17·휘문고)가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새 역사를 썼다.

차준환은 8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벤쿠버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총점 263.49점으로 남자 싱글 동메달을 따냈다.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은 시즌 ISU 그랑프리 7개 대회 성적을 합산, 상위 6명이 출전하는 대회다. 이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메달을 딴 것은 차준환이 처음이다.

남녀 통틀어서도 지난 2009~2010년 김연아의 메달이 마지막이었다. 당시 김연아는 네 번의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를 따낸 바 있다.

전날 쇼트에서 6명 중 4위를 차지했던 차준환은 이날 프리에서 멋진 연기를 보여주면서 기술점수(TES) 91.58점에 예술점수(PCS) 83.84점을 합쳐 174.42점을 받았다.

첫 점프였던 쿼드러플 토루프 점프에서는 중심을 잃고 엉덩방아를 찧었지만, 곧바로 추스르면서 침착하게 연기를 이어갔다.

곧바로 쿼드러플 살코를 선보이며 가산점을 챙겼고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까지 깔끔하게 소화했다.

이어 스텝 시퀀스와 스핀, 코레오 시퀀스에 이어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악셀, 트리플 플립-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도 실수 없이 끝냈다.

마지막 트리플 루프 점프도 성공한 차준환은 스핀으로 마무리 하며 연기를 끝냈다. 이후 나머지 선수들의 결과를 기자렸고 앞선 쇼트 3위였던 미할 브레지나(체코)가 차준환보다 낮은 점수를 받으면서 차준환이 동메달을 따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8 15:53: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