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WKBL 제공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여자농구 삼성생명이 외국인 선수를 교체했다.

삼성생명은 6일 “기존 외국인 선수 티아나 호킨스 대신 새 외국인 선수 카리스마 펜(27·188cm)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삼성생명은 2018 외국인 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3순위로 호킨스를 영입했지만 무릎 부상 여파로 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아이샤 서덜랜드를 일시 대체 선수로 영입해 공백을 메우려 했으나 한계를 깨닫고 완전 대체 선수 카리스마 펜을 영입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현재 카리스마 펜은 비자 신청을 위해 일본에 있다”며 “몸 상태를 확인한 뒤 실전 경기 투입 시기를 조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생명은 올 시즌 4승 5패로 3위를 달리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14:46: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