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2018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상의 주인공 고진영(23)이 올해 세계 골프계에 두각을 나타낸 선수 ‘톱5’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6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두드러진 활약을 펼친 선수 5명을 선정했다.

고진영은 5명 중 4위로 뽑혔으며 여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명단에 들었다.

지난해 10월 국내에서 열린 LPGA투어 챔피언십 우승으로 올해 미국에 진출한 고진영은 2월 호주오픈에서 우승을 달성, 활약을 인정받아 신인상을 수상했다.

1위로는 이탈리아의 프란체스코 몰리나리가 선정됐으며 2위에는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3위는 캐머런 챔프(미국), 5위는 에런 와이즈(미국)가 차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14:00: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