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8 뉴스' 뉴스화면 캡처
컬링 '팀 킴'에 의해 김민정 감독 등의 민낯이 폭로됐다.

8일 방송된 SBS '8 뉴스'에서는 평창올림픽 컬링 여자 국가대표팀 '팀 킴'(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과의 인터뷰 내용이 전파를 탔다.

평창올림픽 때 '팀 킴'의 사령탑을 맡았던 김민정 감독은 한국 컬링의 대부로 불리는 김경두 전 컬링연맹 회장 대행의 딸이다.

이날 인터뷰에서 김 감독이 평창올림픽 기간 선수들에게 인터뷰를 금지한 것에 대해 김영미 선수는 "미디어는 항상 위험하니까 우리가 노출이 많이 되면 우리가 좋을 게 없다(라는 식으로 얘기했다)"라고 말했다. 어쩌다 인터뷰를 하게 되면 질책이 이어졌다고. 김선영 선수는 "너희끼리 똘똘 뭉쳤다, 그런 말을 하면 안 되지. 왜 그런 이야기 했느냐고 그런 이야기 할 필요 없다고 항상 혼을 냈다"고 밝혔다.

또한, SBS 보도에 따르면 '팀 킴'은 2015년 이후 각종 대회에서 받은 상금이 지금까지 얼마인지, 또 어디에 사용됐는지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며 오직 김경두 씨 개인 계좌를 통해 훈련비 등 모든 자금이 관리되고 있다고 폭로했다.

김경두 씨는 '팀 킴'의 주장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07:54:0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