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고작 만 스무살의 신인 임성재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시즌 개막전에서 3라운드까지 단독 3위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임성재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파밸리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 노스(파72·7천203야드)에서 열린 세이프웨이 오픈(총상금 64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더해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사흘간 12언더파 204타로 단독 3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선두는 브랜트 스네데커(미국)로 임성재에 4타 앞선 16언더파 200타.

올해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 상금왕을 차지해 2018-2019시즌 PGA 투어에 데뷔한 임성재는 시즌 개막전부터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릴 기회를 맞이했다.

김민휘(26)와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8)가 나란히 7언더파 209타, 공동 24위에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07 10:53:2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