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조직위 제공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한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8개국 국가대항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1라운드에서 두 경기를 모두 이기며 조별리그 선두에 올랐다.

박성현(25), 김인경(30), 유소연(27) 그리고 전인지(24)는 4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포볼 경기에서 대만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포볼은 두 명의 선수가 각자 경기를 펼쳐 더 높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매기는 방식이다.

박성현과 김인경은 쿵-피비 야오를 상대로, 유소연과 전인지는 테레사 루-슈웨이링을 상대로 각각 1홀 차로 꺾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승점 4점을 챙기며 잉글랜드와 태국을 따돌리고 조별리그 선두에 나섰다.

한편, 한국과 함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태국은 일본을 상대로 승점 3점을 챙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04 17:08: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