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한국 피겨 여자 싱글 임은수(15·한강중)와 김예림(15·도장중)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챌린저 시리즈인 2018 US 인터내셔널 클래식 대회에서 사이좋게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했다.

임은수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스포츠컴플렉스에서 열린 대회 시니어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기술점수(TES) 62.89점에 예술점수(PCS) 60.56점, 감점 1을 합쳐 122.45점을 따냈다.

전날 쇼트에서 64.85점을 따냈던 임은수는 프리 점수를 합쳐 총합 187.30점을 기록, 15명의 선수 중 2위에 올랐다. 함께 출전한 김예림은 프리스케이팅에서 115.35점을 확보해 쇼트프로그램 점수(61.30점)를 합쳐 총점 176.65점으로 3위에 올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임은수는 "대회에 오기 전, 부상이 있어서 연습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고산지대라 숨 쉬는게 힘들어 심적으로 부담이 됐다. 비록 실수를 해서 아쉬웠지만 마무리를 잘해서 행복하다"고 이야기 했다.

김예림도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 직후라 시니어 프로그램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해 힘든 상황이었지만 운이 따라준 것 같아 기쁘다. 한 번 더 남은 주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이야기 했다.

한편, 이번 대회 여자 싱글은 미야하라 사토코(일본)가 쇼트프로그램(67.53점)과 프리스케이팅(133.70점)을 기록, 총점 201.23점으로 우승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6:48: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