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LPGA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이소영(21)이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시즌 3승째를 달성했다.

이소영은 16일 경기도 이천 사우스 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6615야드)에서 열린 올포유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최동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5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5언퍼다 67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이소영은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박주영(28)을 네 타 차이로 따돌리고 대회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지난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와 7월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3승, 그리고 개인 통산 4승째 우승이다.

KLPGA 투어는 최혜진(19), 오지현(22), 장하나(26)가 각각 시즌 2승을 기록 중이었지만, 이소영이 시즌 3승째를 챙기며 다승 단독 1위에 올라섰다.

2위에 한 타 차로 앞선 선두로 시작한 이소영은 경기 초반부터 매서운 아이언샷을 앞세워 타수를 줄여나갔다. 2위 박주영이 7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추격하자 이소영도 버디를 잡아냈다.

멈추지 않았다. 9번 홀(파4)에서 세컨드 샷을 홀 바로 앞에 떨어뜨리며 버디를 추가, 세 타 차이로 단독 선두 자리를 유지하는데 성공했다.

후반에는 쉽지 않았다. 박주영이 10번홀과 14번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잡아내며 추격했고 최혜진도 후반 10~14번홀에 버디를 4개나 잡아내며 이소영를 계속 압박했다.

하지만 15번홀(파4)에서 박주영과 최혜진이 나란히 보기를 기록하자 이소영이 그 틈을 놓치지 않고 반격에 나섰다. 16번 홀(파5)에서 한 타를 줄인 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다시금 버디를 잡아내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올 시즌, 대상 포인트 1위인 최혜진은 마지막 홀에서 한 타를 더 잃게 되며 14언더파 274타로 공동 3위에 자리하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6:42: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