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누군가는 승패를 인정하기 어려운 경기다. 하지만 세월 앞에 장사는 없다. 골로프킨(36)도 피하기 어렵다.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8)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챔피언 골로프킨과 12라운드 혈투 끝에 2-0 판정승(115-113 115-113 114-114)을 거뒀다.

작년 9월 17일 이후, 1년 만에 다시 맞붙은 두 선수다. 하지만 알바레스가 이날 경기에서는 골로프킨의 무패행진을 꺾고 새 미들급 통합 챔피언이 됐다. 1년 전, 대결에서는 골로프킨이 좀 더 우세하다는 평가가 많았다. 그러나 1-1, 무승부로 끝나면서 논란이 생겼다.

하지만 이번 대결에서는 논란이라 말하기엔 부족했다. 알바레스가 준비를 많이 했다. 상대 골로프킨의 복싱 스타일에 맞게 대응, 초반에 경기 흐름을 주도했다. 3라운드까지 레프트를 앞세워 골로프킨을 잡아내며 유리하게 경기를 끌고 갔다.

4라운드를 시작으로 5라운드부터 골로프킨이 서서히 감을 잡고 경기를 팽팽하게 만들었다. 10라운드까지 승부가 이어졌지만 여기서 골로프킨이 알바레스를 잡지 못했다. 그렇게 12라운드까지 모든 힘을 쏟아부었고 두 선수의 승패는 판정으로 넘어갔다.

그렇게 알바레스가 판정에서 승리를 거두며 엉엉 울었다. 유효타를 두고 이야기를 한다고 해도 두 선수의 격차가 그렇게 크다고 보긴 어려웠다. 마지막 12라운드에서도 골로프킨이 살짝이지만 밀리는 양상의 모습을 보여준 것도 안타까운 부분이었다.

물론 알바레스가 지난 2월 두 차례 도핑 검사에서 클렌부테롤 양성 반응을 보이며 6개월 선수 자격 정지 징계를 받긴 했지만, 경기가 미뤄진 것도 그에게는 운으로 작용했다. 더욱 철저하게 준비에 임할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

21번째 타이틀 방어전이었다. 하지만 골로프킨은 고개를 숙였고 알바레스에 미들급 최강 타이틀을 내주고 말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4:36:3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