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김세영(25)이 여자골프 에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 3라운드에서 단독 2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16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523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며 7언더파 64타를 기록, 중간합계 12언더파 201타가 됐다.

LPGA투어 통산 7승에 빛나는 김세영은 올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최종합계 31언더파 257타로 우승했다. 투어 사상 72홀 최저타수, 최다언더파 기록을 세웠다. 그리고 이번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자신의 투어 8번째 우승을 가져가가려고 한다.

한편, 3라운드 선두는 김세영보다 두 타 앞선 14언더파 199타의 에이미 울슨(미국)이다. 올슨은 지난 2014년에 데뷔를 한 신인이다. 아직 투어 우승은 없고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은 올해 4월 ANA 인스퍼레이션 공동 9위다.

박인비(30)는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기록, 4언더파 67타를 치며 3라운드 합례 9언더파 204타로 조지아 홀(잉글랜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와 함께 공동 4위를 달리고 있다. 그리고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뛰고 있는 이정은(22)이 8언더파 205타로 공동 7위, 2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였던 이미향(25)은 67언더파 207타로 공동 13위까지 밀려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0:23: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