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빅토르 안 SNS 캡처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러시아 쇼트트랙 국가대표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은퇴 소식과 함께 한국 복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빅토르 안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자필로 쓴 편지를 통해 “한국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예상보다 일찍 은퇴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지금 당장의 코치 제안을 거절한 것뿐 향후 진로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지난 6일 빅토르 안의 한국행 소식이 국내에 전해지며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이에 빅토르 안은 “지금 저에 대한 추측성 기사 (한국에 들어온 이유)는 모두 사실이 아니며 그로인해 더 이상 확대해석 하시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 2016 ISU 쇼트트랙 월드컵 남자 500m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빅토르 안(왼). ⓒAFPBBNews = News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0 16:26: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