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야구선수 박찬호와 이승엽이 샷 대결을 벌인다.

박찬호와 이승엽은 20일부터 나흘간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에서 야구 방망이가 아닌 골프채를 잡는다.

이 대회는 코리안투어 선수들과 연예인 및 스포츠 스타 등 유명인사가 팀을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1,2라운드는 기존 대회와 동일하게 KPGA 코리안투어 선수 132명이 출전해 상위 60명이 3,4라운드에 진출한다. 유명인사들은 3,4라운드에 출전, 상위 60명과 2인 1조로 팀을 이뤄 순위를 정한다. 올해는 박찬호와 이승엽 외에도 농구선수 우지원, 체조선수 여홍철이 색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최종 우승자는 프로 선수의 성적으로 결정되며 선수와 유명 인사의 팀 경기는 ‘팀 베스트 볼 방식’으로 3,4라운드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팀의 이름으로 팀 우승상금 전액이 기부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0 14:19: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