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타이거 우즈가 1라운드 상승세를 연결시키지 못한 채 아쉬움을 삼켰다.

우즈는 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근교 애러니밍크 골프클럽(파70·7190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3차전 BMW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 70타에 그쳤다.

우즈는 1라운드까지 8언더파 62타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까지 올랐지만 이날 주춤한 모습으로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 공동 12위까지 내려앉았다.

허리 부상에서 복귀한 뒤 가장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던 전날의 맹활약은 찾기 어려웠다. 초반과 마지막 집중력에서 다소 아쉬움이 있었다.

5번 홀(파3)에서 1.3m 퍼트를 놓친 그는 9번 홀(파5), 11번 홀(파4), 16번 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해 안정감을 찾는 듯 했지만 17번 홀(파3)과 18번 홀(파4) 연속 보기로 미끄러졌다.

우즈가 주춤한 사이 잰더 쇼플리가 중간합계 13언더파 127타로 1라운드 3위에서 2라운드 1위까지 올라섰고, 저스틴 로즈가 11언더파 129타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안병훈은 2라운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기록해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로 우즈와 함께 공동 12위에 놓여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8 09:06: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