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허재 남자농구 국가대표 감독이 사퇴했다. 줄곧 제기되어오던 아들 허웅(상무)와 허훈(kt) 선발 논란과 아시안게임 동메달에 그친 성적에 대한 책임으로 보인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5일 "허재 감독이 사의를 표명해 이를 받아들였다"며 "13일과 17일에 열리는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경기는 김상식 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2016년 6월 남자농구 국가대표 사령탑에 선임된 허재 감독은 2년을 조금 넘기고 사퇴하고 말았다. 아들인 허웅과 허훈이 과연 다른 선수들 넘어 국가대표에 선임될 재목인지 의문이 있는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뽑아 논란이 된 것은 물론 사상 최초의 귀화선수 라건아(라틀리프)까지 합류했음에도 아시안게임 동메달이라는 아쉬운 성적에 그친 것이 사퇴의 이유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5 12:24: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