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한국 프로레슬링의 대부' 이왕표 한국 프로레슬링연맹 대표가 별세했다. 향년 64세.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왕표 대표는 4일 오전 8시 48분 암이 재발하면서 치료를 받던 중 갑작스럽게 눈을 감았다. 이 대표는 2013년 담낭암 수술을 받은 바 있다.

1975년 프로레슬러로 데뷔한 고인은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 챔피언에 오르면서 전국민적 인기를 누렸다. 이후에도 한국 프로레슬링의 대부로 자리했고 2015년 공식 은퇴식을 가질때까지 오랜 기간 활약했다.

빈소는 서울 현대 아산병원에서 마련됐으며, 발인은 8일이다. 장지는 일산 창하공원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4 12:04: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