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손흥민 인스타그램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국가대표 황인범이 군면제를 받은 손흥민에게 댓글을 남겼다.

지난 3일 손흥민은 인스타그램에 "2018 Asian Game Winner 우리 팀원들, 코칭스태프 또 우리 지원스태프. 너무 감사하고 사랑하고 또 부족한 저를 정말로 빛나게 해줘서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주장으로서 처음으로 나간 국제 대회에서 이런 좋은 성적을 낼 수 있게 해줘서 너무나도 영광입니다. 많이 고생했고 진짜로 정말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 손흥민은 "정말 저를 응원해주시는 팬분들 또는 전세계 축구 팬분들 뭐라고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너무 많은 성원 너무많은 응원을 받아서 정말 많은 책임감 느끼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라며 "팬분들 덕분에 제가 금메달이라는거를 목에 걸 수 있었습니다. 저한테 평생 잊지 못할 추억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팬들을 향한 인사를 전했다.

  • 사진=손흥민 인스타그램
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대한민국을 위해서, 대한민국 축구를 위해서, 또 저 손흥민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서 발전된 모습 보이도록 노력 정말 많이 하겠습니다!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금메달은 국민의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후배 황인범은 "4주간 예쁨만 받겠다. 고생이란 걸 끝까지 모르겠다"며 손흥민의 군면제를 암시하는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국가대표 중 유일한 군인 신분인 황인범은 조기 전역을 하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4 08:25:43   수정시간 : 2018/09/04 08:26: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