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아시안게임 야구 국가대표 오지환(LG 트윈스)에 대한 병역 혜택을 취소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3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오지환의 군문제와 관련된 국민청원글이 다수 게재됐다.

한 청원자는 "야구선수들 병역기피의 통로인 아시안게임 무임승차 방지를 위한 오지환법 제정을 촉구한다"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 게시자는 "아시안게임 종목 중 야구는 병역 혜택을 군대기피의 통로로 사용하고 있다"며 "한국을 제외한 나라는 아마추어 혹은 사회인 야구 수준의 팀이 나와서 금메달은 거의 확실시 되는 상황이다. 이런 꼼수를 노리고 경찰청, 상무 입대를 포기하고 아시안게임만 노리는 야구선수가 있다"고 적었다.

이어 "오지환 선수는 각종 지표가 다른 선수보다 월등히 낮았음에도 불구하고 대표팀에 합류하여 군면제를 받았다. 몇 년 전에는 자신의 몸에 부상이 있음에도 대표팀에 알리지 않고 경기에 참가해 군면제를 받은 기아의 나지완 선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원자는 "국방의 의무를 다한 한 사람으로서 저런 병역기피자가 계속적으로 나오는 것은 병역이행자로 하며금 상실감을 갖게 할 뿐 아니라 야구라는 스포츠에 대해서도 실망감을 갖게 한다"며 "앞으로는 이런 병역기피자가 나오지 않도록 오지환법을 제정하여 주시기를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지환과 박해민(삼성 라이온즈)는 아시안게임 시작 전부터 병역 문제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일각에서는 아시안게임 병역 혜택을 위해 병역 문제를 미룬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3일 오전 야구대표팀과 함게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오지환은 이같은 논란을 의식한 듯 굳은 표정으로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만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3 13:32: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