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윔블던 우승자 노박 조코비치(10위·세르비아)가 20세 신예에게 덜미를 잡히는 굴욕을 겪었다.

조코비치는 10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로저스컵(총상금 531만5025달러, 약 59억7600만원) 대회 나흘째 단식 3회전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27위·그리스)에게 1-2(3-6 7-6<7-5> 3-6)로 패했다.

조코비치는 윔블던 우승 이후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1, 2회전을 무난하게 통과했다. 하지만 3회전 치치파스에게 덜미를 잡히며 8강 티켓을 놓쳤다.

로저스컵에서 2007년과 2011년, 2012년, 2016년 등 네 차례 우승한 조코비치는 이날 패배로 5번째 패권 탈환의 꿈이 무산됐다.

조코비치를 제압한 치치파스는 아직 어린 선수지만 2회전에서는 올해 프랑스오픈 준우승자 도미니크 팀(8위·오스트리아)을 2-0(6-3 7-6<8-6>)으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키 193㎝의 건장한 체격인 치치파스는 이날 조코비치와의 경기에서 11개의 서브 에이스를 따내며 8강까지 안착했다.

치치파스의 다음 상대는 디펜딩 챔피언 알렉산더 츠베레프(3위·독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0 09:40: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