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백혈병으로 투병해온 프로골퍼 제러드 라일(36·호주)이 끝내 숨을 거뒀다.

라일의 아내 브리어니는 9일(이하 한국시간) "제러드가 더 이상 우리와 함께하지 않게 됐다는 사실을 전하게 돼 마음이 아프다"며 "그는 8일 밤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서 눈을 감았다"고 밝혔다.

라일은 아내를 통해 '응원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제 인생은 짧았지만 저로 인해 사람들이 암으로 고통 받는 이들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하고 행동하게 됐다면 충분히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는 마지막 말을 전했다.

라일은 만 17세였던 1999년 처음 급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2년간 투병했다. 병이 점점 호전 돼 2005년부터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 입문한 뒤 2007년 본격적인 PGA 투어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2008년 웹닷컴 투어에서 2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2012년 3월 백혈병이 재발했다. 라일은 두 번째 투병 생활을 하고 2014년 필드에 돌아와 2016년 8월까지 PGA 투어 대회에 출전했다.

그는 2015년 12월 암과 투병중인 어린이들을 위한 호주 자선 이벤트 대회에서 하루에 홀인원을 두 번 만드는 진기록을 세워 주목을 받기도 했다.

라일에게 불행이 다시 찾아왔다. 지난해 7월 혈액 검사가 좋지 않게 나오며 투병 생활을 시작했으나 끝내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달 초 병원 치료를 중단하고 집으로 돌아와 아내와 두 딸과 함께 마지막 시간을 보내며 작별을 준비했다.

한편 지난 3일 열렸던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선수들은 라일의 쾌유를 바라며 노란 리본을 착용하고 경기에 나왔다.

특히 7일 열렸던 PGA 챔피언십 롱드라이브 콘테스트 우승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우승 상금 2만5000달러(약 2800만원)를 라일 가족에게 기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9 10:40:47   수정시간 : 2018/08/09 10:41: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