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김자인(스파이더 코리아)이 2018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에서 두 대회 연속 동메달을 차지했다.

김자인은 14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샤모니에서 열린 IFSC 월드컵 2차 대회 여자부 리드 결승에서 48+를 기록, 예시카 필츠(오스트리아·완등)와 야냐 가른브렛(슬로베니아·48+)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지난 8일 월드컵 1차 대회 3위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두 대회 연속으로 3위를 차지한 김자인은 오는 8월에 열리는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메달 전망을 밝게 했다.

예선을 무난히 통과, 준결승에서 5위를 차지하며 8명이 나서는 결승 진출에 성공했고 3위에 오르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자인은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지난달부터 태릉선수촌에서 새 시즌을 준비했다. 익숙하지 않은 훈련 환경 때문에 스스로 걱정을 많이 했다"라며 "열심히 훈련한 만큼 시즌 1∼2차 월드컵을 기분 좋게 마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10:08: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