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벌써 일정이 나왔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 시즌 일정이 정해졌다.

PGA투어는 11일(이하 한국시간)에 다음 시즌 일정을 발표, 오는 10월 4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에서 열리는 세이프웨이 오픈을 개막전으로 정했다.

작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열린 PGA 투어 정규 대회인 CJ컵은 올해 10월 18일, 제주도 클럽 나인 브릿지에서 열린다.

대회 수는 총 46개다. 개막전 이후 11월 18일에 종료가 되는 RSM 클래식까지 7개 대회를 치른 후, 잠시 휴식기를 가진 뒤, 내년 1월 초에 시즌이 재개된다.

변화된 부분도 있다. 메이더 대회 가운데 가장 늦은 시기인 8월에 열렸던 PGA 챔피언십이 올해는 5월 16일로 개최 시기를 조정했다.

이에 따라 2018-2019시즌 4대 메이저 대회는 2019년 4월 11일 개막하는 마스터스를 시작으로 PGA 챔피언십, US오픈(6월 13일 개막), 브리티시오픈(7월 18일 개막) 순으로 이어진다.

더불어 5월에 열리는 '다섯번째 메이저 대회'인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의 개최 시기는 3월로 당겨지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1 09:31: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