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프랑스 골키퍼 위고 요리스 입에 잠자리가 들어갔다.

6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는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8강 첫 경기 우루과이-프랑스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전반 16분께 프랑스 골키퍼 위고 요리스 입에 잠자리로 추정되는 벌레가 날아왔다. 순간적으로 입을 벌렸던 요리스는 입 안에 잠자리가 들어오자 깜짝 놀라며 이를 뱉었다.

이에 SBS 배성재 아나운서는 "잠자리가 행운의 상징일 수 있겠다"고 말했고 박문성 해설위원은 과거 화제가 됐던 잉글랜드 국가대표 애슐리 영의 새똥 사건을 언급했다.

이후 전반 44분께 요리스는 슈퍼 세이브를 선보이며 프랑스를 실점 위기에서 구해냈다. 배성재 아나운서가 "잠자리는 역시 행운의 상징이었나 보다"라고 말하자 박문성 해설위원 역시 "잠자리 블로킹이다"라며 거들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그야말로 한 마리의 잠자리가 돼서 막아냈다"며 감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6 23:48:40   수정시간 : 2018/07/07 01:03:5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