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7차전 혈투 끝에 극적으로 NBA 파이널 무대를 밟았다.

클리블랜드 28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TD가든에서 열린 2017~18 NBA 동부 컨퍼런스 결승 7차전에서 87-79로 승리했다.

이로써 클리블랜드는 4년 연속 파이널 진출에 성공했으며 지난해 우승을 놓친 아쉬움을 털어낼 좋은 기회를 잡게 됐다. 특히 르브론 제임스는 마이애미 히트 시절을 포함해 8연속 파이널 무대를 밟는 기염을 토했다.

보스턴은 홈에서 플레이오프 10승 무패 행진을 이어오고 있었지만 결국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한 채 고개를 숙여야 했다.

7차전 역시 르브론 제임스의 맹활약이 빛났다. 지난 6차전에서 46분 동안 코트를 누비며 46점 11리바운드 9어시스트 3스틸 1블록의 미친 존재감을 드러냈던 제임스는 마지막 경기에서도 35점 15리바운드 9어시스트 2블록을 기록하며 팀을 파이널 무대에 올려놨다. 이번에는 단 1초도 쉬지 않는 괴물 체력을 과시했다.

특히 제임스는 통산 8번의 플레이오프 7차전 승부에서 평균 34.9점을 폭발시키며 팀 성적 6승2패(최근 6연승)를 기록하는 ‘끝판왕’ 면모를 이어갔다.

제임스 뿐 아니라 제프 그린도 19점 8리바운드를 기록하며 그 뒤를 든든히 받쳤고, JR 스미스 역시 3점슛 3개를 포함해 12점(4리바운드)으로 모처럼 제 역할을 다했다.

보스턴은 돌풍을 이끌어온 신인 제이슨 테이텀이 24점 7리바운드, 알 호포드가 17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했으나 테리 로지어가 단 4점에 묶였고, 팀 3점슛 성공률이 17.9%(7/39)에 그치는 등 야투 난조 속에 고개를 숙였다.

경기 막판까지 손에 땀을 쥐는 승부였다. 보스턴이 2쿼터 한 때 12점 차까지 앞서는 등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지만 후반 들어 클리블랜드의 공격력이 살아나면서 승부의 향방이 미궁 속에 빠졌다.

특히 3쿼터 종료 4분50초를 남기고 그린이 3점슛을 성공시켜 승부를 뒤집은 클리블랜드는 4쿼터에도 고비마다 제임스의 활약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나갔다.

경기 종료 2분 여를 남기고 제임스가 자유투 1구를 성공시켜 5점 차로 앞선 클리블랜드는 이후 스미스가 테이텀으로부터 공을 가로채며 승기를 잡았다. 이후 그린의 3점슛이 림을 빗나갔지만 보스턴 역시 로지어의 3점슛이 나란히 림을 외면했다.

결국 조지 힐이 제임스의 패스를 받아 빠르게 득점을 성공시키며 클리블랜드가 승리에 한 발 다가섰으며, 이후 제임스까지 바스켓 카운트를 얻어내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클리블랜드는 서부 컨퍼런스 결승 7차전을 앞두고 있는 휴스턴 로켓츠-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간 승리팀과 파이널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서부 결승은 29일 열린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8 12:15: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