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해설가로 변신한 박지성이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내다봤다.

박지성은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SBS 사옥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의 월드컵 성적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한국의 16강 진출 확률은 현재 50%가 안 된다. 하지만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1승1무1패로 16강에 갔으면 좋겠다. 1승1무1패 이상은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특히 같은 조의 최강팀으로 꼽히는 독일에 대해선 "23명 중 누가 나와도 우리 보다 강하다. 우리 경기전에 독일이 2승으로 16강 진출이 결정되면 좋다. 쉽지 않은 상대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지성은 배성재 아나운서와 함께 2018 러시아 월드컵 SBS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7:26: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