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LPGA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골프여제’ 박인비(30)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첫 우승을 노린다.

박인비는 오는 16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리는 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메이저대회 7승, 통산 19승을 올렸고 리우데자네이루 여자 골프 금메달까지 수확한 박인비지만 KLPGA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다. 우승은 한 차례도 차지하지 못했고 준우승만 6번을 기록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도 결승까지 진출했지만 아쉽게 패하며 우승의 문턱에서 좌절했다.

박인비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작년에 부족했던 부분을 생각하며 매치를 준비하겠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최대한 오랫동안 살아남아 국내 팬분들과 더 많이 소통하고 싶다. 조별리그부터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매치플레이는 변수가 많은 대회 방식이다. 상위 랭커가 무명선수에게 잡히는 일도 자주 일어난다.

작년 결승에서 박인비를 제압한 김자영(27)은 이 대회에서 두 차례 우승을 거머쥔 매치플레이 강자다. 11회째를 맞이한 이 대회에서 우승을 2회 이상 기록한 선수는 김자영이 유일하다. 2015년 대회에서도 4강까지 올랐다.

만약 김자영이 올해도 우승에 성공한다면 대회 최초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선수가 된다.

김자영은 “부담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타이틀 방어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더 크다. 매치플레이는 흐름이 중요한 만큼 모든 경기에서 승리하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첫 경기부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 시즌 2승을 기록 중인 장하나도 강력한 우승후보다.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타수 등 여러 종목에서 모두 선두를 달리고 있다. 2013년에는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역대 최고 승률(78%) 기록도 가지고 있다.

이 대회는 지난해부터 조별리그를 진행해 유명 선수의 1회전 탈락 위험을 낮췄다. 사흘 동안 4명의 선수가 한 번씩 맞붙어 1위가 16강에 진출한다. 16강부터는 1대1 녹다운 방식으로 토너먼트를 진행한다.

이전에는 64강에서 한 번이라도 패하면 탈락이었지만 조별리그의 도입으로 대회 초반 패배는 만회할 기회가 생겼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4 15:46: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