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빙상스타 박승희(26)가 17년 선수 생활을 뒤로 하고 은퇴한다.

박승희는 10일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HS VILLE'에서 열린 2018 스포츠토토 빙상단 시즌 하례식 및 워크숍에서 은퇴식을 열고 "9살부터 시작한 운동생활을 끝마치고 제2의 삶을 준비하려 한다"고 밝혔다.

시작은 쇼트트랙이었다. 지난 2010년 밴쿠버올림픽 쇼트트랙 1,000m와 1,500m에서 박승희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리고 2014년 소치 올림픽 쇼트트랙에서 1,000m와 3,000m 계주에서 금메달, 500m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전 종목(500m, 1000m, 1500m, 계주) 메달 획득에 성공한 한국 최초의 여자 선수로 이름을 올렸던 박승희는 2014년 이후 쇼트트랙 대신 스피드스케이팅에 도전했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1,000m 출전하며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두 종목에서 모두 올림픽에 나선 선수가 됐다.

지난 17년 빙상에서 선수 생활을 보냈던 박승희는 은퇴식에서 "운동선수의 삶을 응원해준 많은 팬에게 감사한다"라며 "앞으로도 좋은 영향과 밝은 기운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상화를 비롯해 문준, 송경택, 한승수, 엄천호 등 선후배도 자리를 함께 했다.

향후 박승희는 평소에 관심이 많았던 패션에 대한 공부를 하면서 두 번째 삶을 준비하려 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0 20:28: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