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게나디 골로프킨(36·카자흐스탄)이 바네스 마티로시안(31·미국)에게 통산 첫 KO패를 선사했다.

골로프킨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카슨 스텁 허브센터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 미들급 통합 타이틀 20차 방어전에서 마티로시안에게 2라운드 1분 53초 만에 KO승을 따냈다.

이날 승리로 골로프킨은 프로 통산 39전 38승 1무로 무패기록을 이어갔다. 복싱 전설 버나드 홉킨스가 가지고 있는 미들급 최다인 20차 타이틀 방어 기록도 타이를 이뤘다.

세계 최강을 상대한 마티로시안은 “열차에 들어받힌 것 같았다”면서 “한 번의 펀치만 강한 것이 아니라 모든 펀치가 그랬다. 내가 지금까지 맞아본 펀치 중 가장 강했다”고 말했다.

마티로시안이 KO패를 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티로시안은 프로 통산 41전 36승(21KO) 1무 4패를 기록 중이다.

골로프킨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KO승을 거둬 기분이 좋다”며 “바네스는 좋은 선수다. 1라운드에서 몇 차례 좋은 펀치를 날렸다. 1라운드에서 탐색을 끝내 2라운드에서 승부를 봤다”고 설명했다.

골로프킨의 다음 상대는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가 될 전망이다.

당초 이날 경기 골로프킨의 원래 상대가 바로 알바레스였다. 두 선수는 지난해 9월 무승부를 기록해 이날 재대결이 예정돼 있었다.

그런데 알바레스가 2월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실시한 두 차례 도핑 검사에서 금지약물인 클렌부테롤 양성 반응이 나와 재대결이 무산되면서 만난 상대가 마티로시안이었다.

현지 언론은 알바레스의 징계가 8월에 끝나기 때문에 9월에 두 선수의 재대결이 성사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골로프킨은 다음 상대로 누굴 원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누구든 좋다. 알바레스도 괜찮다. 나는 많은 벨트를 가지고 있고, 누구든 내 벨트에 도전했으면 한다. 누가 되든 상관없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6 15:19:3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