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박성현(25)과 신지은(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아메리카 볼런티어스 텍사스 클래식(총상금 130만 달러)에서 공동 2위를 달렸다.

박성현과 신지은은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더 콜로니의 올드 아메리칸 골프클럽(파71·6475야드)에서 1라운드 6언더파 65타를 기록해 공동 2위에 올랐다.

2라운드 14개 홀까지 소화하며 7언더파를 기록한 선두 니콜 라르센(덴마크)과는 한 타 차다.

이 대회는 지난 3일 시작했지만 악천후로 첫날 경기가 최소된 것을 시작으로 계속해서 경기 진행에 차질이 생기며 결국 36홀 대회로 축소됐다.

전날에는 오후 3시 30분이 넘어서야 경기가 시작됐고 12명만이 1라운드를 마칠 수 있었다.

이날 경기에서는 남은 1라운드가 진행된 뒤 2라운드 경기가 시작됐다.

2라운드 오전조에 편성된 전인지 등은 1라운드를 마치고 휴식을 거의 취하지 못한 채 2라운드에 나서야 했다.

일몰까지 10여명의 선수만 2라운드를 마쳤고 나머지 선수들은 다음날 2라운드를 치른다.

전날 1라운드 14개 홀을 소화한 박성현과 신지은은 이날 남은 1라운드를 마쳤고 2라운드는 다음날 진행한다.

전날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기록해 선두에 올랐었던 박성현은 이날 잔여 홀에서 모두 파를 기록하며 선두권을 유지했다.

2016년 이 대회에서 LPGA 투어 통산 첫 우승을 차지했던 신지은은 전날 버디만 4개를 기록한데 이어서 이날 남은 홀에서 버디 2개를 추가하며 이틀에 걸친 1라운드를 보기 없이 마쳤다.

전인지는 2라운드 13번 홀까지 중간합계 4언더파로 공동 6위에 이름을 올렸다.

1라운드를 마친 고진영과 김세영도 4언더파 67타로 공동 6위를 기록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6 14:48:4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