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위·한국체대)이 아쉽게 결승 무대를 밟지 못했다.

정현은 5일(한국시간) 오후 독일 뮌헨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MW오픈 4강전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0-2(5-7, 2-6)으로 패했다.

지난 4일 정현은 마르틴 클리잔과의 준준결승에서 세트 스코어 2-0(6-3 6-4) 승리를 따내며 4강 무대를 밟았다.

4강 상대인 즈베레프에게 세계랭킹에서는 뒤져 있었지만 지난해 바르셀로나 오픈 16강 및 올해 1월 호주 오픈에서 모두 승리를 따냈기 때문에 충분히 해볼만한 승부였다. 특히 호주 오픈에서는 3세트까지 1-2로 뒤져 있다가 4세트 맹공 이후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작성하기도 했다. 클레이코트에서 더욱 강한 모습을 보인 점도 테니스 팬들의 기대치를 높였던 요소.

실제 이번 맞대결에서도 정현은 1세트 초반 강한 자신감을 앞세워 게임 스코어 3-0까지 앞서나가며 유리한 흐름을 이끌어가기도 했다.

그러나 “정현과의 재대결을 기다려왔다”며 안방에서 설욕을 다짐한 즈베레프 역시 ATP 투어 단식 6회 우승자답게 패기가 넘쳐흘렀다. 강한 서브와 함께 랠리 싸움에서 서서히 위력을 드러내며 단숨에 1세트 게임 스코어를 5-3으로 뒤집었고, 정현의 막판 반격을 뿌리치며 기어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에서도 정현은 첫 번째 서브 게임을 가져오며 반격의 발판을 마련하는 듯 했지만 이후 서브 게임을 확실하게 가져오지 못한 가운데 리턴에서의 상대적 우위마저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결국 다시 한 번 좋은 흐름을 순식간에 잃어버리면서 끝내 결승 티켓을 상대에게 넘겨줘야 했다.

비록 정현의 이번 대회 도전은 4강에서 중단되고 말았지만 6일 개막하는 ATP 투어 무투아 마드리드오픈을 비롯해 향후 더 큰 무대가 그를 기다리고 있다. 정현과 즈베레프 모두 20대 초반의 초신성으로서 향후 더 많은 맞대결을 펼치게 될 사이다. 호주 오픈에 대한 설욕 의지를 불태운 즈베레프가 끝내 그 목표를 달성했듯 정현 역시 이날의 패배를 교훈 삼아 한층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면 된다. 졌지만 충분히 잘 싸웠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5 22:27:5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