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세계탁구선수권에 참가한 남북 여자 탁구선수들이 3일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단체전 4강부터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한국 양하은과 북한 김송이가 인터뷰하며 밝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남·북 여자탁구 대표팀이 다시 한 번 한 팀으로 뭉친다. 사상 첫 남북 단일팀 역사로 남은 지난 1991년 이후 27년 만의 일이다.

스웨덴에서 열리고 있는 2018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 중인 남·북 여자탁구팀은 3일(이하 한국시각) 8강전을 앞두고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두 팀은 4강 진출권을 놓고 남북대결을 펼칠 예정이었으나, 토마스 바이케르트 국제탁구연맹(ITTF) 회장의 주선 속에 깜짝 단일팀 구성에 합의했다. 팀명은 ‘KOREA’다.

이로써 여자탁구 대표팀은 지난 1991년 당시 지바 세계선수권 대회 당시 사상 처음으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이래 27년 만에 다시 뭉치게 됐다. 당시에는 현정화와 북한의 이분희 등이 호흡을 맞춰 ‘세계 최강’ 중국을 누르고 금메달을 딴 바 있다.

이번 남북 단일팀은 전지희 유은총 서효원 양하은 김지호(이상 한국·5명)와 김송이 김남해 차효심 최현화(이상 북한·4명) 등 9명이 한 팀으로 구성된다. 9명은 4강전 벤치에 모두 착석한다. 경기에 출전하게 될 3명의 선수는 안재형 한국 감독과 김진명 북한 감독간 협의를 통해 결정된다.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툴 상대는 일본이다. 남북 단일팀은 4일 오후 6시 스웨덴 할름스타드 아레나에서 일본과 격돌한다.

한편 이번 대회는 3-4위전이 없기 때문에 남북 단일팀은 모두 동메달을 확보하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4 01:41:26   수정시간 : 2018/05/04 03:50: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