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전영민 기자] 장혜지-이기정이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장혜지-이기정은 29일(이하 한국시각) 스웨덴 외스테르순드에서 열린 2018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 캐나다에 3-8로 패했다.

한국은 1엔드에 1점을 올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그러나 캐나다가 2엔드에 바로 1점을 뽑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에 한국은 3엔드에 다시 1점을 거두며 응수에 나섰으나, 4엔드와 5엔드에서 총 3점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이어 6엔드에 1점을 뽑아 3-4로 점수 차를 좁혔으나 캐나다가 7엔드에 4점이나 얻어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앞서 장혜지-이기정은 예선 7전 전승으로 16강에 진출했다. 이어 핀란드, 일본까지 연이어 격파하고 무패행진으로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하지만 준결승전에서 러시아에 덜미를 잡혔다. 끝내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고 캐나다에도 무릎을 꿇으면서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특유의 투지와 호흡을 보여준 장혜지-이기정은 당시 예선을 통과하지 못하고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그러나 여자컬링팀 ‘팀킴’과 함께 컬링에 대한 관심을 크게 불러일으켰다. 장혜지-이기정은 총 40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도 컬링의 인기 상승에 한몫을 해냈다.

한편 스위스는 결승전에서 러시아를 9-6으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9 11:16:0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