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경씨. 사진=대한체육회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경씨가 '미투(Me Too: 나도 폭로한다)' 운동에 동참했다.

17일 오마이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대한체육회 직원으로 재직 중인 최민경씨(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3000m 계주 금메달리스트)는 같은 부서 여성 상사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최민경씨의 주장에 따르면 지난해 7월 회식이 끝난 후 노래방에서 A씨가 기습적으로 달려와 자신의 목을 휘어 감고, 쪽쪽 빨며 입 주변에 침을 바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최민경씨는 연맹 측에 이를 제보했고 경위서를 작성했지만 인사총책임자인 D상사가 그를 회유했다. D상사는 "여자(A씨)가 여자(최민경씨)에게 뽀뽀할 수 있지 않냐. 그런 것도 못 받아 들이냐"며 "대한체육회에 여성 간부가 없다는 것이 국정감사 때마다 지적사항이었다. D상사를 뽑는 것이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라고 따졌다고 최민경씨는 폭로했다.

최민경씨의 폭로에 대한체육회 측은 현재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4:30: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