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챔피언결정전에서 논란의 중심에 선 박범재 심판에게 징계가 내려졌다.

KBL은 16일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지난 14일 SK-DB의 챔피언결정전 4차전에서 미숙한 경기 운영을 한 박범재 심판에게 잔여경기 출전정지와 제재금 100만원을 부과했다.

당시 4쿼터 17초를 남긴 상황에서 박범재 심판은 DB 이상범 감독의 판정 항의에 대해 테크니컬 파울 경고를 선언했다. 그러나 이미 지적된 테크니컬 파울 경고 누적으로 테크니컬 파울이 주어지면서 판정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와 여론의 질타를 받게 되는 빌미를 제공했다.

재정위원회는 "테크니컬 파울 경고는 심판의 재량에 따라 부과가 가능하지만 테크니컬 파울 경고 누적 여부를 인지하지 못한 점과 당시 경기 진행 상 테크니컬파울 경고 부과 필요성에 대한 판단이 부족했다. 또한 남아있는 경기의 중요성과 심판부의 집중력 제고를 위해 제재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 종료 후 퇴장하지 않고 경기본부석에서 항의를 한 DB 이효상 코치에게 제재금 50만원, 이흥섭 차장에게는 경고를 부과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5:25: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