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세계선수권 2부리그 승격이 좌절됐다.

한국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아시아고에서 폐막한 2018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B(3부리그) 대회에서 승점 11점(3승 1연장승 1패)을 기록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 우승팀에게 주어지는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A(2부리그) 승격 티켓을 차지한 팀은 이탈리아였다. 이탈리아는 승점 12점(4승 1패)을 기록해 한국은 1점차로 따돌리고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전날 열린 대회 최종전에서 4골을 넣은 박윤정(영어명 마리사 브랜트)의 활약에 힘입어 폴란드를 9-2로 대파했다.

이후 이탈리아-중국전의 결과를 기다렸지만 반전은 없었다. 이탈리아가 중국에게 패하거나 연장전만 가게 되더라도 한국이 우승할 수 있었다. 승점이 같을 경우 승자승 원칙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한국은 3차전에서 이탈리아에 3-2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이탈리아는 2피리어드 10분17초에 나온 린다 데 로코의 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중국에 1-0으로 승리했다.

지난해 세계랭킹 22위에서 올해 17위로 수직상승한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라트비아(16위), 이탈리아(18위), 중국(19위), 카자흐스탄(20위), 폴란드(22위)와 만났다.

우승은 이탈리아, 준우승은 한국이 차지했다. 이어서 라트비아(승점 9), 카자흐스탄(승점 7), 중국(승점 6), 폴란드(승점 0) 순이었다.

한편 5경기에서 4골 3어시스트로 대회 포인트 부문 2위에 오른 박종아는 대회 최고의 공격수로 선정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5 09:41: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