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우리카드 배구단이 전 한국전력 신영철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우리카드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다각적인 검토 끝에 검증된 지도력을 바탕으로 팀 분위기 전면 쇄신의 첫 걸음으로 신영석 감독을 선택했다"고 발표했다.

우리카드는 "신영철 감독의 다년간의 지도자 경험과 노하우를 높이 평가하였으며, 검증된 지도철학과 리더십으로 우리카드 배구단의 변화를 가장 잘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신 감독은 "기회를 주신 구단 관계자에게 감사드리며, 선수들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 끊임없는 소통으로 이기는 배구를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카드의 창단 첫 우승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앞서 신 신임 감독은 대한항공의 창단 첫 정규리그 우승과 한국전력의 포스트시즌 2회 진출 등 지도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한편 김상우 전 감독은 계약기간 만료로 지휘봉을 내려 놓았다. 우리카드와 신영철 감독의 계약조건은 합의 하에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3 18:30:3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