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상화. 라디오 스타 제공
이상화가 평창올림픽에서 자주 노래를 듣던 가수를 이야기 했다.

이상화는 14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 나와 곽윤기, 이승훈, 임효준과 함께 올림픽을 치르며 겪었던 여러 이야기를 소개했다.

이상화는 경기를 준비하면서 어떤 노래를 듣느냐는 윤종신의 질문에 "템포를 빨리 하기 위해 발라드는 듣지 않는다"면서 "엑소와 방탄소년단 노래를 자주 듣는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윤종신이 자신의 노래인 '좋니' 같은 노래는 들으면 안되겠다고 말하자 이상화는 "음악 목록에 '좋니'가 있는데 다 듣고 그 노래가 나오면 바로 넘겨버린다"라고 말하며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00:23: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