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KBL 2017-2018시즌 정규리그는 원주 DB 천하였다. MVP부터 감독상, 심지어는 치어리더상까지 휩쓸었다.

14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서울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경기 시상식에서 두경민은 기자단 투표 총 108표 가운데 84표를 얻어 이번 시즌 MVP의 영예를 안았다.

두경민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47경기에 나와 평균 16.5점을 넣고 3.8어시스트, 2.9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국내 선수 중 득점 2위, 3점슛 1위의 기록. 두경민은 시즌 중 태업 논란도 있었지만 MVP를 받았다.

외국선수 MVP는 DB의 디온테 버튼(24·192.6㎝), 감독상은 역시 DB 이상범 감독이 수상했다.

  • 두경민(왼쪽)과 버튼. KBL 제공
신인상에는 서울 SK 포워드 안영준(23·194.6㎝)이 받았다. 다소 주목받지 못한 올 시즌 신인 드래프트 전체 4순위였지만 이번 시즌 42경기에 나와 평균 7.1점에 3.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안영준이 59표, 신인 드래프트 1위였던 허훈(부산 kt)은 39표를 받았다.

또 식스맨상 역시 DB의 베테랑 김주성(39)이 받으며 화려하게 은퇴시즌을 마무리하게 됐다. 김주성은 신인상, MVP, 식스맨상까지 모두 받는 역대 두번째 선수(1호 주희정)가 됐다.

◇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경기 수상자

▲ 국내선수 MVP= 두경민(DB)

▲ 외국선수 MVP= 디온테 버튼(DB)

▲ 베스트 5= 두경민(DB), 이정현(KCC), 디온테 버튼(DB), 애런 헤인즈(SK), 오세근(인삼공사)

▲ 감독상= 이상범(DB)

▲ 신인상= 안영준(SK)

▲ 식스맨상= 김주성(DB)

▲ 기량발전상= 김태홍(DB)

▲ 이성구 페어플레이상= 최부경(SK)

▲ 최우수 수비상= 박찬희(전자랜드)

▲ 수비 5걸= 박찬희(전자랜드), 이대성(현대모비스), 양희종(인삼공사), 송교창(KCC), 오세근(인삼공사)

▲ 베스트 치어리더팀= 원주 DB 그린앤젤스

▲ 플레이 오브 더 시즌= 디온테 버튼(DB)의 12월 7일 전자랜드전 360도 회전 덩크슛.

▲ 인기상= 디온테 버튼(DB)

▲ 공헌상= 주희정(전 삼성·은퇴)

  • KBL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9:50: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