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여자 컬링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선다.

팀 전원이 김씨여서 ‘팀킴’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여자 컬링팀은 오는 17일 캐나다 온타리오 주 노스베이에서 열리는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여자 컬링팀은 이번 대회에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던 대표팀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가 그대로 참가한다.

평창 동계올림픽 최고의 스타로 떠오른 여자 컬링팀은 올림픽 폐막 후에도 광고·방송 등에 출연하며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컬링 열풍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김은정 스킵은 출국 전 인터뷰에서 “결과에 집착하기 보다는 한 경기 한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의를 다졌다.

김민정 감독 역시 “전력을 다해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미는 “관심을 받는 만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 보여드리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을 꺾고 금메달을 차지한 스웨덴(스킵 안나 하셀보리)도 출전한다. 한국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간다면 설욕전이 성사될 수도 있다.

반면 예선과 4강에서 1승 1패를 나눠가지며 멋진 승부를 보여준 일본 후지사와 사츠키 팀은 대회에 나오지 않는다. 일본은 코아나 토리 팀이 대회에 참가했다.

한국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6위를 기록했다. 대표팀은 오는 17일 독일과 첫 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7:59:1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