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이 캐나다까지 이기며 4전 전승을 거뒀다.

백종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캐나다와 예선 4차전에서 7-5로 승리했다.

한국은 1엔드에서 3점을 뽑으며 기선제압을 했고 4엔드까지 4-1로 앞섰다. 5엔드에서 캐나다가 2점을 뽑으며 4-3까지 추격당했지만 6엔드에서 7-3을 만들며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미국과 '패럴림픽 중립선수단'(NPA·러시아), 슬로바키아에 이어 캐나다까지 차례대로 물리치면서 4전 전승을 기록하게 됐다.

한국은 이날 오후 7시 35분부터 독일과 예선 5차전을 치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2 13:01: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