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후지사와 사츠키 스킵. ⓒAFPBBNews = News1
일본 컬링의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가 한일전에서 승리한 소감을 밝혔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2차전에서 일본에 5-7로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한국은 김은정 스킵을 중심으로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가 경기 중반까지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막판 실책에 발목을 잡혔다.

15일 오전 세계최강 캐나다를 꺾은 한국이었지만 일본 역시 호락호락한 팀은 아니었다. 2016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은메달을 수상한 팀다운 전력을 과시하며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한일전이 펼쳐지면서 한국 선수들에게 일방적인 응원이 펼쳐졌음에도 일본은 침착한 모습을 마지막까지 유지했다.

특히 후지사와 사츠키는 14일 2연승을 챙긴 뒤에도 잠깐의 미소를 드러냈을 뿐 “반성해야 할 부분이 많다. 또한 캐나다와 한국전을 옆에서 봤을 때 팬들의 환호가 대단하다고 느꼈는데 이에 휘둘리지 않도록 하겠다”며 냉철함을 드러냈던 선수다. 그는 경기 도중에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는 등 뜨거운 화제를 불러모으기도 했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에 따르면 후지사와 사츠키는 한일전을 마친 뒤 “이렇게 많은 관객이 있는 상황에서 시합할 일은 좀처럼 없다. 좋은 경기가 돼 좋았다”며 승리의 기쁨을 드러냈다.

후지사와 사츠키는 이어 한국 팬들의 응원에 대해 “왠지 일본이라고 들렸는데 기분 탓인가”라며 여유를 보인 뒤 “연승을 하고 있지만 역시 과제는 있다. 확실하게 기분을 전환하고 다음 경기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산케이스포츠 역시 일본 대표팀의 엔드별 활약상을 집중 조명한 뒤 “9엔드에 역전할 수 있어서 좋았다. 괴로운 전개였지만 해야 할 일들을 의식하면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밝힌 후지사와 사츠키의 소감을 전달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6 03:13:51   수정시간 : 2018/02/16 03:22: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